진지함과 숙연함만이 전통을 대하는 올바른 태도일까? 모던한 세대를 반영한 젊고 혁신적인, 때론 유머러스한 디자인 역시 당당히 한국적일 있다. 1970년대 다가구주택을 개조한도깨비 코타지 진정 잃지 말아야 한국의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말하고 있다.




스텐실과 나왕 합판, 벽지 등으로 1970년대 빈티지 무드를 구현했다. 시공은 튠플래닝(02-412-2866)에서 맡았다.



다가구주택이 품고 있는 1970년대 빈티지 코드 
서울 한복판 남산 자락에 숨어 있는 동네, 다양한 삶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후암동 골목에 자리한도깨비 코타지 외국인을 위한 렌털 하우스다. 2011 겨울, 수직 구조로 설계한 판교 타운하우스의 개조스토리를 <행복> 소개한 집주인 김지원 씨는 후암동 다가구주택을 개조하며 당시 공간 인테리어를 맡았던 튠플래닝을 다시 찾았다. 김석 소장은 1970년대 지은 것으로 추정하는 다가구주택을 보고 가장 먼저무명성 떠올렸단다. “집주인이 원한 것은 영국 빈티지 스타일이었어요. 하지만 외국인이 한국에서 경험하고 싶은 것은 한국만이 지니고 있는 색깔 아닐까요? 누가 지었는지, 얼마나 많은 사람이 살아왔는지 헤아릴 없는 다가구주택의 무명성, 익명성이야말로 1970~1980년대 한국의 시대상을 대표하는 빈티지 코드라고 생각했어요.” 대지 면적 38, 계단 옆으로 지하 1층과 지상 2, 옥탑이 복잡한 동선으로 구성된 다가구주택은 공간 구성이 무척 폐쇄적이었다. 밖에서 보면 마치 한옥처럼 닫혔지만 안으로는 열린 공간을 구현하는 것이 중요한 키워드. 구조를 보강하는 예산의 50% 이상을 사용했기에 인테리어 비용을 최소화하면서도 콘셉추얼한 공간을 완성하기 위해 전체적으로 날것, 미완의 느낌을 살리는 주력했다. 실제 세월의 풍파를 견디며 속살을 드러낸 테라스 외벽은 어떤 패턴보다 화려하고 풍부하며, 뭉툭하게 잘라낸 슬래브, 튀어나온 철근, 타일을 떼었다 붙였다하며 생긴 상처 등은 거칠지만 묘한 매력을 풍긴다

편하게 쓰고 즐길 있는 분위기, 그것 또한 날것이 주는 묘미예요. 양반의 고급 문화보다는 서민 문화, 백자보다는 편안한 막사발을 표현하고 싶었고, 나왕 합판이나 벽지 저렴하면서도 유지ㆍ보수하기 손쉬운 마감재를 선택했죠. 합판은 하나 빼고 박더라도 흠집이 도드라지지 않아 오히려 관리하기 쉬워요.” 

공간에 툭툭 넣은 가구는 한옥을 지을 사용하는 맞춤 기법으로, 가구를 제작하는 곳을 찾아 맡겼다. 천장이 낮아 가구와 아일랜드 등도 최대한 낮게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 높이의 테이블과 의자라면 앉았을 창밖의 처마가 시선을 차단해 바깥 풍경을 제대로 즐길 없는 반면, 가구가 낮으니 빛과 풍경을 온전히 즐길 있다





그린과 민트 컬러를 주조색으로 꾸민 이상의 . 아치형